82년 세계야구선수권 대회 한일 결승전 "김재박 개구리 번트"

82년 세계야구선수권 대회 한일 결승전 "김재박 개구리 번트"


한일전이라는 스포츠 국가대항전이 열리면 항상 치열해지기 마련입니다. 축구 한일전도 그렇고, 야구 한일전도 그렇고, 일본과 경기를 하면 꼭 항상 이겨야 한다는 마음이 자연스럽게 드는 편입니다.


이런 현상은 지금도 마찬가지인데요. 현재가 이럴진대 과거에는 더욱더 심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한일전에서는 명승부가 많이 탄생하기도 하지요. 야구 종목은 아니지만,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4강전에서 나온 한일전 명승부가 기억이 나기도 합니다.




'1982년 세계 야구 선수권 대회 결승 한일전"


이렇게 다양한 한일전 경기가 있는데, 특히 야구에서의 한일전은 다른 경기보다 더욱더 자주 볼 수 있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른 스포츠에 비해서 야구를 하는 국가가 그다지 많지 않고, 실력이 그다지 높은 국가가 많지 않아서, 어느 정도의 상위 라운드에 진출하게 되면 여지없이 일본과 맞붙게 되는 상황이 벌어진다고 할 수 있으니 말이죠.


1982년의 세계 야구 선수권 역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대한민국과 일본은 나란하 대회 결승전에 진출하게 됩니다.




"김재박의 개구리 번트로 회자되는 승부"


이 경기는 특히, 다른 장면보다는 "김재박" 선수의 개구리 번트 장면으로 회자되는 경기이기도 합니다. 당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였던 김재박 선수의 재치 있는 플레이 한 번으로 인해서 경기를 동점으로 만들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릴 수 있었기떄문이지요.


당시 경기는 8회까지 2-0으로 끌려가는 경기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2-0으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8회가 시작이 되었는데요. 무사 1루에서 김정수 선수가 2루타를 치면서 1점을 추격해서 2-1이 됩니다. 이후, 다음 주자는 희생번트를 대며, 주자를 3루까지 무사히 보내는 데 성공합니다.




"1사 3루 상황에서 나온 김재박 선수의 개구리 번트"


그리고 이 장면에서 전설로 남은 그 장면이 나오게 됩니다. 바로 김재박 선수의 센스 있는 플레이, "개구리 번트"라고 불리는 그 번트가 나온 것이지요. 대한민국의 스퀴즈 번트를 눈치챈 일본은 공을 일부러 밖으로 빼는 선택을 합니다. 하지만, 이것을 놓치지 않고 김재박 선수는 펄쩍 뛰어올라서 번트를 대고, 배트에 공을 갖다 대지요. 이후, 공은 3루 쪽으로 흘렀고, 대한민국은 득점에 성공하게 됩니다. 2-2의 상황을 만들며 다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든 것이지요.


△당시 경기의 하이라이트 장면


△ 야구 다큐멘터리 히스토리 후에서 재조명한 1982년 세계 야구 선수권 대회


"이후, 한대화의 3점 홈런"


김재박 선수의 개구리 번트 이후에도 대한민국은 계속해서 공세를 이어나갔습니다. 이후, 후속 타자들이 계속해서 안타를 치며, 1,3루 상황을 만들었는데요. 여기에서 한대화 선수가 3점 홈런을 만들어 내면서 5-2까지 점수차를 벌입니다.


이후, 9회에도 어김없이 마운드에 오른 선동열 선수는 아웃카운트 3개를 더 추가하면서 9이닝 2 실점으로 일본을 제압하게 되지요.


다시 봐도 재미있는 여러모로 추억이 되는 장면을 담고 있는 야구사의 명장면이면서 명승부가 아닐까 하는 경기랍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