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영 “만화 삼국지”

고우영 “만화 삼국지”


중국의 역사이면서 소설인 “삼국지”는 동아시아에서 특히 사랑받는 콘텐츠가 아닐까 합니다. 특히,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에서 이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 내고 있는 형국이니까요.


삼국지는 크게 정사와 연의가 있는데요. 정사는 일종의 역사서라고 할 수 있는 딱딱한 내용의 책임에 반해서, “삼국지연의”는 이러한 역사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저자가 상상력을 발휘해서 소설의 형태로 쓴 책입니다.




“일반적으로 삼국지를 칭하면, 삼국지연의를 가리킨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우리가 삼국지를 이야기하면 이 “삼국지연의”를 가리키게 되지요. 이러한 연의 중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명나라 때 “나관중”이라는 작가가 쓴 작품으로 서진의 “진수”가 집필한 “삼국지”와 배송지의 “삼국지주”에 수록된 야사와 잡기를 근거로 “전상삼국지평화(全相三國志平話)”의 줄거리를 취하여 쓴 작품입니다. 원래 이름은 “삼국지통속연의”이지만, 일반적으로 중화권에서는 “삼국연의”라고 불리고, 영어로는 “ROMANCE OF THE THREE KINGDOMS”라는 제목을 사용한답니다. 참고로 삼국지 정사는 "RECORD OF THE THREE KINGDOMS"라는 이름을 사용합니다.


△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 1권


“삼국지의 배경이 되는 시대”


삼국지의 배경이 되는 시대는 “서기 184년 황건적의 난”에서부터 280년까지입니다. 황건적의 난과, 십싱사의 난, 그리고 동탁의 폭정 등으로 이야기가 전개가 되며, 이런 불안하면서도 혼란한 시대 속에서 등장한 “유비, 관우, 장비, 조조” 등의 영웅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입니다.


“우리나라와 일본에서의 삼국지”


이렇게 중국의 역사를 가지고 각색해서 쓴 삼국지연의는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었는데요. 일본에서는 일본 만화가 “요코야마 미츠테루”가 이를 만화로 각색했고, 이는 47회 분량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이 되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표적으로 “이문열” 씨가 번역한 “삼국지연의까 있는데요. 여러 삼국지 중에서 이문열 씨의 삼국지가 예전에는 큰 인기를 끌었기에, 삼국지라는 책을 보았다고 하면, 보통은 이문열 씨의 삼국지를 본 경우가 대부분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이런 이문열 씨의 삼국지를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니고, 다소 “번외편”과 같은 느낌이 드는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려고 합니다.


△ 고우영 삼국지에 등장하는 캐릭터들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는 “만화 삼국지”입니다. 그래서 일반적인 소설보다는 다소 가볍게 다가오는데요. 그렇다고 해도 너무 가볍지만은 않은 형태입니다. 이는 1978년부터 1980년까지 고우영 화백이 일간스포츠 신문에서 연재한 내용인데요. 여러 가지의 삼국지 만화 중에서 가장 수준 높은 수작으로 평가를 받고 있기도 합니다.


“당시 검열을 심하게 받았던 고우영 삼국지”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는 기존 삼국지와는 달리, 나름 작가의 독특한 시선과 해설이 담긴 삼국지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당시 시대적인 분위기는 아주 엄격한 심의를 바탕으로 하고 있었기에 원래 10권짜리의 책이 5권으로 줄어들 정도로 삭제가 되고 검열이 되는 부분이 많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당시 이러한 검열을 “복사본”에 한 것이 아니라 “원본”에다가 수정 작업을 가했기에 많은 원고가 훼손되는 비극을 맞이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도 나중에 원고를 복원한 버전을 출간하기도 했는데요. 고우영 화백은 무삭제판의 머리말을 통해서 이와 같이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내 자식이 팔다리가 다 잘리는 고통을 겪고도 20여 년 동안 그 자식에게 앵벌이를 시킨 꼴...”이라고 말이죠.


그래도, 다행히도 2000년대 들어서,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는 시디로 전자책 형태로 출판이 되고, 이후, 종이책으로도 다시 출간이 되면서 세상에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게 되었습니다.


△ 드라군 놀이에 앞서서 등장했던 "제갈양" 놀이


“삼국지에 독특한 해석을 가했던 그의 작품”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는 기존의 삼국지와는 확실히 느낌이 다르답니다. 뭔가 가벼운 것 같으면서도, 가볍지만은 않은 스토리 전개가 인상적인데요. 작가가 중간중간 작품 속에 끼어들어서 무언가 이상한 소리를 하는 것 같기도 한데, 이상하게 그것이 작품과 잘 어우러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일부 장면을 과장되게 그리기도 하고, 예수 등의 시대에 어긋난 일종의 “드립”이 등장하기도 하는데, 이러한 부분들이 작품을 보다 코믹하게 만들기도 한답니다. 고우영 화백만의 독특한 작품 전개라고 할 수 있지요.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는 이러한 작품 전개에서 뿐만 아니라, 작품의 해석에서도 다소 차이를 보이기도 합니다. 작품 속에서는 그는 현대에 들어서야 재조명을 받고 있는 “조조”를 “개혁가”에 가까운 인물로 묘사를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반면에 “유비”는 쪼다에 가까운 모습으로 그려내고 있기도 하지요.


여기에 여포는 “아버지”를 죽인 패륜아에 추남으로 묘사를 했습니다. 요즘의 삼국지에서 여포를 미남에 로맨티시스트로 그려내는 것과는 다소 다른 모습이라고 할 수 있지요.


특히, 여기에 제갈량을 엄청난 인물로 그려내고 있으면서, 동시에 제갈량이 일부러 “관우”를 제거했다는 내용이 있기도 한데요. 여기에서부터 “제갈량의 관우 제거설”이 시작되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상식적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든 모습이지만, 이 작품 속에서 제갈량은 “혼자서도 충분히 위를 멸망시킬 수 있는 수준의 지휘관”으로 묘사가 되고 있기에 이 작품에서는 그럴듯하게 들리기도 한답니다.


“삼국지를 다양한 각도에서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작품”


이렇게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는 기존의 삼국지와는 다소 다른 전개와 다른 느낌의 내용 전달을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이 작품은 “삼국지”를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시각 혹은 또 다른 작품이라고 할 수 있지요.


삼국지라는 콘텐츠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아마도 이미 이 작품을 접해보셨겠지만, 아직 접해보지 않으셨다면, “고우영 화백”의 삼국지도 접해보시면 어느새 시간이 술술 흘러간 것을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만화 삼국지”


작가 : 고우영

출판연도 : 2007.07.20

특징 : 삼국지 만화, 10권

교보문고 링크 :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88959191291&orderClick=LAG&Kc=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인문관/서평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