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광고판 세리머니”

최용수 “광고판 세리머니”


우리나라 축구는 2002년 한일월드컵을 계기로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됩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히딩크 감독을 만나서 4강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었기 때문이지요.


이제는 당시 4강 진출의 주역으로 활약했던 선수들이 대부분은 은퇴하고, 지도자의 길을 걷거나 방송에 출연하거나, 축구 관련 일을 하는 상황이 되었으니, 세월이 참 무상하기도 합니다.




“2002년 이전의 대한민국의 축구”


우리나라의 축구는 2002년을 계기로 눈부시게 발전하게 되었지만, 그 이전에도 “아시아의 맹주”라는 소리를 들으면서, 아시아에서는 유독 강세를 보였습니다. 그런 결과물로 탄생한 것이 “8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지요.


그 이전에도 우리나라는 투지에서는 전혀 밀리지 않았습니다. 다만 기술이나 체력적인 부분에서 유럽이나 다른 대륙의 선수들에 비해서 부족함이 있어서 월드컵에서는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정신력을 바탕으로 한 투지는 있는 편이었습니다.


△ 선수 시절의 최용수 선수


“98년 월드컵 예선전, 카자흐스탄전”


98년에도 우리나라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98년 월드컵은 프랑스에서 개최되는 월드컵이었는데요. 예선전에서 우리나라는 카자흐스탄을 맞아서 경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경기 결과는 3-0으로 우리나라가 시원한 경기력을 바탕으로 대승을 거두었는데요.


재미있는 것은 지금 카자흐스탄은 유럽에 소속되어서 유럽으로 출전을 하지만, 이 시기에는 아시아 국가로 출전했다는 것이지요.


△ 98년 프랑스 월드컵 예선, 대한민국 VS 카자흐스탄 경기 하이라이트


“카자흐스탄전에서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한 최용수 선수”


이러한 카자흐스탄을 상대로 멋진 활약을 보인 우리나라의 공격수가 있습니다. 바로 최용수 선수였는데요. 최용수 선수는 “독수리”라는 별명을 얻으면서, 이전부터 멋진 활약을 펼치던 선수였습니다.


이 경기에서도 그는 멋지게 골을 만들어 내는데요. 그런데, 골을 만들어 낸 이후의 장면이 재미있었습니다.


△ 최용수, 광고판 낙상의 충격으로 얻은 개안의 기적(?)


“광고판을 올라가려 했다가 떨어진 최용수 선수”


바로 세리머니를 하기 위해서 광고판을 밟고 올라가려고 했던 것인데, 광고판에서 서지 못하고, 그대로 떨어져 버리고 말았던 것이지요. 그에게는 다소 민망한 세리머니라고 할 수 있겠지만, 덕분에 이 장면은 지금까지도 많은 축구팬들에게 회자가 되고 있답니다.


얼마 전에는 “냉장고를 부탁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이 장면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여러모로 재미있는 추억이 담긴 장면이 아닐까 하지요.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