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데이브레이크 '들었다 놨다'

[음악] 데이브레이크 '들었다 놨다'


"좋다"라는 곡을 통해서 비교적 최근에 알게 된 밴드, "데이브레이크". 이들의 음악을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적절한 대중성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동시에 그들만의 개성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들이 가지고 있는 개성이라고 한다면, 아마도 그들이 뿜어내는 특유의 "밝은 에너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좋다"라는 곡에서도 그렇고, "들었다 놨다"라는 제목의 곡에서도 그러한 느낌이 제대로 묻어나는 듯하다.


▲ 밴드 데이브레이크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


"데이브레이크의 들었다 놨다"


데이브레이크의 노래, "들었다 놨다"라는 노래를 듣다 보면, 괜히 입가에 미소가 지어지는 듯한 느낌이 든다. 아마도 이것이 바로 이들이 가진 매력이면서도 마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아마도 지금 "연애 중"이라면, 노래를 들으면서 특정한 누군가가 생각이 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만큼 아마도, 연인들의 마음을 달콤하고, 재치 있게, 톡톡 튀는 리듬감을 살려서 잘 표현하고 있는 곳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니 말이다.


▲ 데이브레이크 들었다 놨다 음원


▲ EBS 스페이스 공감 라이브 영상


▲ 들었다놨다 뮤직비디오 영상


"듣고 있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음악"


데이브레이크라는 밴드의 음악을 듣다 보면, 괜히 미소가 지어지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이들이 추구하는 음악의 색이 "어두움"이 아니라 "밝음"이기 때문에 그렇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이렇게 밝고 톡톡 튀는 음악을 추구하는 밴드라서 그런지, 왠지 무대에서 보여주는 이들의 모습도 굉장히 밝은 듯한 느낌이 든다고 할까?


사실, 이 데이브레이크라는 밴드가 이 음악을 부르는 영상을 보기 전에도 이 음악은 어쩌다가 우연히 들어보게 된 것 같다. 그만큼, 다른 사람들에게도, 대중들에게도 잘 받아들여지고 있는 곡이라는 소리가 아닐까?


밴드의 버전으로 듣는 이 음악도 좋지만, 조금 더 대중가요의 느낌으로 편곡이 된 버전도 나쁘지 않은 것 같기도 하다. 그만큼 잘 만들어진, 듣다 보면 기분이 좋아질 것 같은 그러한 곡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오래된 글/MUSIC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