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데이브레이크 'SILLY'

[음악] 데이브레이크 'SILLY'


최근 들어서 이렇게 데이브레이크의 음악을 연속으로 계속해서 소개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그만큼 데이브레이크라는 그룹이 추구하는 음악이 소인배닷컴의 취향을 잘 저격하고 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이번에 이야기를 하고 있는 "SILLY"라는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소위 말하는 "썸"을 타는 과정에서 느끼는 설렘이 그대로 전달된다고 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 그룹 데이브레이크


"데이브레이크의 SILLY"


"SILLY"라는 단어가 가지는 뜻을 살펴보면, "어리석은" 혹은 "바보 같은"이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단어라고 할 수 있을 것인데, 아무래도 사람이 사랑에 빠지게 되면, 평소와는 달리 "바보 같아"지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그러한 느낌을 그대로 잘 전달하고 있는 곡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마음에 있는 사람에게 표현하고 싶은데, 막상 직접 만나서 그 내용을 전달하기에는 쑥스럽고 용기가 잘 나지 않아, 문자로라도 전해보려고 하는 그러한 내용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인데, "이미 저장된 그대의 이름만 바라봐도 가슴이 떨려... 통화버튼을 누르지도 못하고 금세 꺼버리죠."라는 부분에서 정말 많은 공감이 가는 것 같기도 하다.


▲ SILLY 뮤직비디오


▲ SILLY 음원


▲ EBS 스페이스 공감 LIVE


"뭔가 사랑이 시작할 될 것 같은 상황을 노래로 잘 풀어내고 있는 데이브레이크의 음악들"


데이브레이크라는 밴드의 음악을 많이 들어본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들어본 이들의 음악에서 나름의 공통점을 찾아보면, 대부분의 음악에서 "설렘"이라는 감정을 공유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만큼, 사랑이 시작되기 직전, 혹은 직후의 감정을 음악적으로 잘 풀어내고 있는 그룹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오래된 글/MUSIC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