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2018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에 배치되었던 대한민국은 앞선 두 경기를 2패로 마감하게 됩니다. 스웨덴을 상대로 페널티킥을 내주면서 1-0으로 패한 뒤, 이어진 멕시코전에서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내주면서 힘든 경기를 이끌어 가게 되는데요.


그래도 멕시코전에서는 경기 막판 2-0으로 뒤지고 있던 상황에서 손흥민 선수가 멋진 골을 성공시키면서 다음 경기의 희망을 이어나갔습니다. 비록 그 경기에서는 2-1로 졌지만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독일전”


앞선 두 경기에서 패한 이후, 우리나라에게 남은 경기는 단 한 경기였습니다. 바로 피파랭킹 세계 1위의 국가인 독일이었지요. 하지만, 독일도 이번 대회에서는 골운이 따라주지 않아서 성적이 그리 좋은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첫 경기에서 멕시코에게 덜미를 잡히면서 1승 1패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었지요.


본선 2경기를 치른 상황이었지만, F조의 어느 팀도 16강 진출이 확정된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경기 결과에 따라서 16강에 진출할 수 있는 팀이 바뀔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요. 이는 우리나라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기적의 경우의 수가 발동한다면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던 대한민국”


우리나라도 비록 2경기를 이미 패했지만, 16강 진출의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었습니다. 2경기가 치러진 상황에서 조 1위를 지키고 있던 멕시코가 스웨덴을 1골 차로 이긴 경우에는 우리가 독일을 상대로 2골 차 이상으로 이기면 16강 진출이 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여기에 멕시코가 스웨덴을 상대로 2골 차 이상의 승리를 거두어 준다면, 우리가 독일을 상대로 1골 차 승리만 거두어도 16강에 진출하는 상황이었지요.


하지만, 물론, 이미 앞서서 2경기를 패한 상황에서 세계 1위의 독일을 만나는 상황인지라, 16강 진출의 가능성은 희박했습니다.


“졸전을 거듭했던 스웨덴전과는 달리, 많은 역습 기회를 만들어 냈던 멕시코전”


하지만 이렇게 힘든 상황이었지만, 한 줄기의 희망으로 다가오는 것이 있었습니다. 유효슈팅 0개라는 굴욕을 맛보면서 졸전을 했던 스웨덴전과는 달리 멕시코전에서는 손흥민 선수를 앞세운 역습 전략으로 날카로운 공격 장면이 많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경기 막판까지 힘들어도 포기하지 않고 뛰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어느 정도의 희망을 보았다고 할 수 있지요.


결국, 이렇게 상대보다 더 많이 뛴 결과로 경기 막판에 손흥민 선수의 골에 힘입어 1골이라도 넣고 패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니, 다음 이어지는 독일 전에서는 뭔가 일을 한 번 내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독일 역시도 이번 대회에서 골 결정력이 부족해서, 이전과 같은 화끈한 화력을 잘 보여주지 못하는 팀이기도 하고, 이번 월드컵에서는 특히 강팀이 약팀에게 덜미를 잡히는 일이 많아서 더욱더 기대를 할 수 있었습니다.




“2-0으로 경기를 마친 대한민국 선수들”


이러한 예감이 맞았던 것인지, 우리나라는 볼 점유율에서 3:7로 뒤져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효율적인 공격을 펼치면서 독일을 상대로 두 골을 뽑아내며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정말 말도 안 되는 “경우의 수”에 딱 부합하는 결과를 우리 스스로가 만들어 낸 것이었지요. 하지만, 아쉽게도 다른 멕시코와 스웨덴과의 경기에서는 멕시코가 스웨덴에게 3-0으로 패하면서 우리의 16강 진출 희망은 완전히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 독일전 전반 하이라이트


△ 독일전 후반 하이라이트


“16강에 진출을 하지는 못했지만, 세계 1위 독일을 무너뜨리다.”


이전 경기에서 좋지 않은 결과를 받았던 관계로 우리나라 대표팀 선수들은 마지막 독일전에서 좋은 경기를 펼치고도 16강에는 진출하지 못했습니다. 어쩌면 당연히 예견된 결과였다고도 할 수 있지요.


이미 두 번의 경기에서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인 팀이 마지막 한 경기를 잘했다고 올라가는 상황이 이상해 보이기도 하니까요. 월드컵 전체적인 입장에서는 어쩌면 정의구현이 되었다고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도, 어차피 이 정도의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16강에 진출해서 패하고 대회를 마무리하는 것보다는 16강에서 화끈하게 독일을 상대로 이기고 대회를 마무리하는 것이 어쩌면 더욱더 멋지게 보이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비록 출발은 그다지 좋지 않았지만, 마지막에는 웃고 나올 수 있는 상황이 펼쳐진 것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마지막 경기에서 볼 수 있었던 선수들의 투지”


특히 마지막 독일전에서는 멕시코전과 마찬가지로 경기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멋진 모습을 보여주는 선수들의 투지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이 경기가 더욱더 국민들의 가슴에 와 닿는 것이 아닐까 하지요.


또한 이번 대회에서 필드골을 전혀 허용하지 않았던 대구 헤아라고 불리는 “조현우 선수”를 발견한 것, 그리고 손흥민 선수의 투지를 재확인할 수 있었던 것, 여기에 쉬지 않고 뛰는 문선민 선수를 볼 수 있었던 것이 이번 대회의 성과가 아닐까 하지요.


대한민국 선수들, 대회 전부터 많은 잡음이 있었지만, 마지막까지 경기를 치르느라 고생했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