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기요사키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

로버트 기요사키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


전설적인 자기계발서가 있습니다. 특히 요즘 유행하고 있는 “부자학”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는 서적으로는 아주 오래되었으면서도 동시에 큰 인기를 끌었던 서적이기도 하지요. 이 책은 제목에서부터 상당한 흥미를 자아내고 있습니다. 간결하게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와 같이 상대적인 두 인물을 비교하는 형태의 강력한 네이밍 센스를 가지고 있는 책인 것이지요.




“20주년 특별판이 나온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


이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라는 이름의 책이 처음 세상에 등장한 지는 이제 20년이 훌쩍 넘었습니다. 이 책은 1997년에 처음으로 출간되었는데요. 일본계 미국인인 “로버트 기요사키”가 펴낸 책이랍니다. 이 책은 원래는 영어로 쓰였는데요. 그래서 영어판 제목은 “RICH DAD, POOR DAD”이지요. 우리말로는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로 번역이 되었는데, 그와 같은 제목이었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책이 들어온 것이 아마도 2000년쯤이었던 것으로 기억을 합니다. 당시 미국에서 한참 인기를 끈 다음에 뒤늦게 우리말로 번역이 되어서 들어온 경우라고 할 수 있을 텐데요. 우리나라에 이 책이 소개되면서도 상당히 큰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던 기억이 납니다. 제가 어렸을 때도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라는 제목의 책은 들어볼 수 있었으니까요. 물론 어렸을 때는 읽어보지는 않았답니다.




“부자였던 친구의 아버지와 가난하지만, 열심히 공부했던 자신의 아버지를 비교하면서 금융, 경제 관련 자기계발서”


이 책을 간단하게 요약해보자면, 금융, 경제 관련 자기계발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단순히 금융이나 경제에 관한 자기계발서라고 한다면, 상당히 딱딱하거나 지루할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요.


이 책은 그런 편견을 깨는 책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경제나 금융에 대한 지식이 많이 없는 사람이 보아도 쉽게 술술 읽힐 수 있도록 만든 책입니다. 애초에 이 책이 이러한 경제나 금융 분야에 대한 초보자를 대상으로 쓰인 책이라고 할 수 있으니, 이렇게 쉽게 읽히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도 할 수 있겠지요.


책에서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식은 간단합니다. 바로 학교 교육은 많이 받았지만, 평생 돈으로 고생을 했던 자신의 아버지와 학교 교육은 그다지 많이 받지 않았지만, 돈에 대한 지식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부자로 살 수 있었던 친구의 아버지를 비교하면서 쓴 내용이라고 할 수 있지요.




“부자 아버지에게 배운 지식들...”


저자는 어린 시절에 알게 된 두 명의 아버지, 자신의 아버지와 친구의 아버지를 비교하면서, 부자 아버지를 통해서 “부자가 되는 방법”을 배우면서 겪었던 내용을 바탕으로 책을 써내려 가고 있답니다. 어린 시절에 부자 아버지로부터 “부자가 되는 방법”을 배우는 과정을 담고 있기도 한데요.


특히, 초반부에 부자 아버지의 사업장에 가서 일을 하는 경험을 통해서 “단순히 노동을 통해서 돈을 버는 것”에서 벗어나는 것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는 사건이 인상적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이 경험을 통해서, 어린 시절부터 자신만의 사업을 시작하게 되고, 그 일로 인해서 약간의 돈을 벌면서 사업에 대한 경험을 쌓아가게 되지요.


“부자 아버지의 사고를 배우면서 부자가 되는 방식을 따랐던 로버트 기요사키”


이렇게 어린 시절의 일화를 시작으로, 점점 성장해가면서, 저자인 로버트 기요사키는 “부자 아버지”의 노선을 따라가게 됩니다. 그리고, 점점 자신이 해나간 방식을 바탕으로, 그리고 부자 아버지에게 배운 내용을 바탕으로 그는 이 책을 써 내려가게 되지요. 특히, 부자 아버지에게 배운 내용과 자신의 진짜 아버지에게 배운 내용이 완전히 반대되는 것이 상당히 인상적이기도 했습니다.


이를 테면, 부자 아버지의 경우에는 어떤 것을 살 돈이 없으면, “내가 어떻게 하면 그것을 살 수 있을까?”와 같은 마음가짐을 가지라고 하는 반면, 가난했던 진짜 아버지는 “나로서는 그것을 살 여력이 없다.”라고 단정 지어 버리는 장면이 있기도 하지요. 이러한 내용은 책 중간중간에 자주 등장하는데요. 아래와 같은 내용이 있을 것입니다.


- 가난한 사람들과 중산층은 돈을 위해서 일한다. 하지만 부자들은 돈이 자신을 위해서 일하게 만든다.

- 가난한 아버지는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부자 아버지는 돈에 관한 지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돈에 관한 지식을 쌓는 것이 부자가 되는 비결”


책에서 저자는 말합니다. 부자가 되기 위해서는 돈에 관한 지식을 쌓는 것이 첫 번째라고 말이죠. 이러한 내용은 “자산”과 “부채”의 차이를 아는 것이 첫 번째라고 하는데요. 상당히 어려워 보이는 이러한 금융적인 지식을 책에서는 쉽게 풀어내고 있기도 하답니다.


책에서 “자산”과 “부채”의 차이를 아주 간단하게 설명하고 있기도 한데요. 이는 자신의 부자 아버지가 자신에게 해주었던 설명 방식이라고 하지요.


- 자산 : 자산은 지갑에 돈을 넣어주는 것이다.

- 부채 : 부채는 돈을 지갑에서 빼가는 것이다.


그래서, 일반적으로 우리는 “집”을 구매하게 되면, 자산을 산다는 것이라고 생각을 하게 되는데요. 하지만, 이 책의 저자는 집을 사는 것은 부채를 사는 것이라고 주장을 하기도 했습니다. 단순히 집을 한채 사서 보유하고 있는 것은 집을 사는데 든, 대출금과 대출이자를 갚는 것이기 때문에 “실질적인 소득”이 되지 않는다는 주장에서였지요.


물론, 집을 사서, 시세차익을 보고 팔거나, 임대수익을 내는 경우에는 “자산”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을 것이기도 합니다.


책에서는 이렇게 자산과 부채에 대해서 소개를 하면서 진짜 자산이 되는 7가지를 언급하고 있기도 하답니다. 그 7가지는 아래와 같지요.


1. 사업 (내가 없어도 되는 사업)

2. 주식

3. 채권

4. 부동산 (수익을 창출하는 부동산)

5. 어음, 차용증

6. 음악, 원고 등의 로열티

7. 그 외 시장성을 가진 것




“경제 사분면”


책에서 핵심적으로 이야기하는 내용은 이것입니다. 우선 자산과 부채의 차이를 이해한 뒤, 우리는 부채를 구입하기보다는 자산을 구입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리고, 이러한 자산을 구입하는 과정을 통해서, 단순히 노동 수익으로만 돈을 버는 것에서 벗어나서 “투자수익”과 “수동적 수익”과 같은 기타 수익을 확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러한 수익을 기준으로 “사분면”으로 나누어보면 아래와 같이 나누어 볼 수 있는데요. 좌측에 있는 “E”와 “S”의 사분면에서 벗어나서 우측에 있는 “B”와 “I”의 사분면으로 이동해야 하는 것이 이 책에서 담고 있는 주된 내용이랍니다.


- E : Employee (월급생활자)

- S : Self-employed (자영업자 혹은 전문직 종사자)

- B : Big business (직원 500명 이상의 사업가)

- I : Investor (투자자)


이렇게, E/S의 사분면에 해당하는 사람이라면 얼른 자산을 모아서 “B/I”에 해당하는 영역으로 넘어가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답니다.


“성공에 필요한 주요 관리 기술”


이렇게 “투자자” 혹은 “사업가”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필요한 지식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기도 합니다. 이는 크게는 3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요. 아래와 같이 정리해볼 수 있답니다.


1. 현금흐름을 관리하는 것

2. 시스템을 관리하는 것

3. 사람들을 관리하는 것


이러한 세 가지인데, 결국, 돈을 관리하는 방법을 알고, 경영을 하는 방법을 알아가는 내용과 흡사하답니다.


이러한 현금흐름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아래와 같은 4가지의 금융 IQ를 키워주는 것이 좋다고도 하지요.


1. 회계지식

2. 투자지식

3. 시장에 대한 지식

4. 법률지식


“사람들이 부자가 되지 못하는 5가지 이유는 무엇일까?”


책에서는 그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사람들이 자신과 같이 부자가 되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을 하고 있기도 합니다. 그는 5가지 이유를 들어서 사람들이 부자가 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는데요. 그 다섯 가지 이유는 아래와 같답니다.


1. 잃는다는 두려움

2. 냉소주의

3. 게으름

4. 습관

5. 거만함


이렇게 살펴볼 수 있는데요. 결국, 핵심은 두려움과 귀찮음과 같은 심리적인 요소 때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지요. 특히, “자신이 하기 싫은 것”이 있다면, 그것을 통해서 “사업”으로 연결을 시켜보는 아이디어를 가져보는 것도 좋다고도 하지요.




“부자가 되기 위해서 갖춰야 할 10가지 힘”


그렇다면, 부자가 되기 위해서 갖추어야 할 힘은 무엇이 있을까요? 이 내용에 대해서도 작가는 언급하고 있는데요. 아래와 같은 10가지의 힘을 들고 있답니다.


1. 정신의 힘

2. 선택의 힘

3. 협조의 힘

4. 빠른 배움의 힘

5. 자기 통제의 힘

6. 중개인에게 잘 지불하는 것

7. 공짜로 무언가를 얻는 힘 (인디언 기버)

8. 초점의 힘 (집중의 힘)

9. 신화의 힘

10. 주는 것의 힘


이러한 10가지의 힘에 대해서도 풀어내고 있답니다. 결국, 부자가 되고, 그 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공부해나가고, 습관을 들여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책이 아닐까 합니다. 특히, “돈”과 “금융”에 대한 지식을 꾸준히 습득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는 내용의 책이라고 할 수 있지요.


“부자아빠 가난한 아빠(RICH DAD, POOR DAD)”


저자 : 로버트 기요사키

출판연도 : 1997년

특징 : 자기계발서, 돈, 부자학, 금융, 자산

인터넷 교보문고 링크 : http://www.kyobobook.co.kr/product/detailViewKor.laf?ejkGb=KOR&mallGb=KOR&barcode=9791158883591&orderClick=LEA&Kc=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인문관/서평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