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트리피케이션"이란?

"젠트리피케이션"이란?


최근 들어서 사회적인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표현이 있습니다. 바로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이라는 표현인데요. 이 표현은 1964년 영국의 사회학자 루스 글래스(RUTH GLASS)가 처음으로 사용한 표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는 런던 도심의 황폐한 노동자들의 거주지에 중산층이 이주해오면서 지역 전체의 구성과 성격이 변하는 것을 보고, 이를 설명하기 위해서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말을 사용하게 되었지요.




"젠트리피케이션 = 상류 사회화하다?"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용어는 "신사 계급"을 가리키는 "GENTRY"와 "~화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FICATION"이라는 단어가 합쳐져서 만들어진 표현입니다. 그래서 그 의미는 바로"상류 사회화하다."라는 의미라고 볼 수 있는데요. 이 표현의 의미를 간단하게 생각해본다면, "고급화하다"는 말로 적용을 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낙후된 지역에 중산층이 침투하면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으나, 기존의 저소득층 주민을 몰아내는 현상"


원래 이 표현이 가진 의미는 바로 낙후된 지역에 중산층이 침투하면서,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지만, 기존에 이 곳에서 살고 있던 저소득층의 주민들이 밀려나는 현상을 가리키는 표현으로 사용되었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러한 현상을 "상권"에도 적용하여 사용하고 있는데요. 바로 "기존의 상권에서 상업을 하던 사람들이 지역이 발전하면서, 월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기존의 상권에서 밀려나는 현상"을 가리키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기도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기존 상인들 역시도 상권을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했다는 것에서 참 아이러니한 현상을 빚어내기도 합니다. 상권을 크게 만드는 역할을 했지만, 상권의 커진 결과로 인해서 높아진 월세를 감당하지 못하고 그곳에서 밀려나야 하는 것이니 말이죠.




"대표적으로 홍대, 합정 등의 상권을 떠올려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을 우리나라 곳곳에서도 나타나고 있는데요. 대표적으로는 홍대의 상권이 커지면서, 기존의 상인들이 밀려나는 현상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고, 그 옆의 합정 역시도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삼청동 역시도 그러한 대상이 되어버렸다고 하지요.


건물주와 상인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는 것이 참 중요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참 풀기 힘든 어려운 숙제라고도 할 수 있기도 하지요.


여기까지, "젠트리피케이션"이라는 현상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마속

2013-2016 티스토리 여행분야 우수블로거. 현재는 "여행"과 "맛집"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공부/상식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