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스의 승리(PYRRHIC VICTORY)

피로스의 승리(PYRRHIC VICTORY)


경제 용어 중에는 승자의 저주(WINNER'S CURSE)라는 것이 있습니다. 승자의 저주란, 경쟁에서는 결국 승리를 거두었지만, 승리를 얻는 과정에서 얻은 피해가 막대하여, 이겼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손해를 보는 경우를 가리키는 용어랍니다.


이번에는 "승자의 저주"라는 표현과 비슷한 용어인 "피로스의 승리"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영어로는 "PYRRHIC VICTORY"라고 하는데요. 결국, 피로스의 승리라는 말로 번역할 수 있는 표현입니다.




"피로스의 승리란 무엇일까?"


피로스의 승리라는 표현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이 표현 역시도 결국 "승자의 저주"라는 표현과 비슷합니다. 이겼음에도 불구하고, 손해를 보는 경우를 가리키는 것이지요. 지엽적인 전투에서는 승리를 거두었지만, 전체적인 전쟁을 놓고 보면 불리하게 진행이 되는 현상을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그래서 결국, "이겨도 득이 되지 않는 승리"를 가리키는 것이지요.


"피로스는 누구인가?"


이러한 "피로스의 승리"라는 말에 등장한 "피로스(PHYRROS)"는 누구일까요? 기원전 319년에서 기원전 272년까지 살았던 "그리스 북서부 에페이로스의 왕"입니다. 피로스는 한니발도 역대 최고의 명장 중 한 명으로 그를 꼽았을 정도로 "고대 그리스"의 최고의 명장 중의 한 명이기도 했습니다.


△ 피로스


"피로스 전쟁"


피로스는 "피로스 전쟁"을 통해서, "피로스의 승리"라는 이름을 얻게 되었는데요. 피로스 전쟁은 "BC. 280 - BC 275"까지 벌어진 전쟁으로 로마가 남부 이탈리아의 그리스 도시 국가와 에페이로스가 벌인 전쟁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피로스 전쟁은 로마와 타렌툼의 작은 분쟁으로 시작되었는데요. 이로 인해서 전쟁이 발발했고, 헤라클레아 전투, 아스쿨룸 전투, 베네벤툼 전투 등이 "피로스 전쟁"이 순차적으로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피로스 전쟁 중에서 "피로스"는 로마군을 상대로 승리를 여러 번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거둔 승리에 비해서 아군의 손실이 너무나도 커서 결국 "이겨도 이긴 게 아닌 전투"가 되어버리고 말았습니다. 물론, 기록을 살펴보면, 피로스 측이 손해를 보는 싸움을 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로마군과 처음으로 전투를 벌인 "헤라클레아 전투"에서는 병력 35,000명 중에서 4,000을 잃었고, 다음 전투인 아스쿨룸 전투에서는 병력 40,000명 중에서 3,000명을 잃는 손실을 보았ㅅ브니다. 물론, 전투는 그들이 승리했고, 로마군은 더욱더 심한 피해를 입었지요.


하지만, 이러한 전투 결과를 두고 “플루타르코스”는 이렇게 기록했다고 합니다. “피로스는 자신의 승리를 축하하는 이에게 이렇게 말했다. 우리가 로마인들과 싸워 한번 더 승리를 거둔다면, 우리는 완전히 끝장날 것이다.”라고 말이죠. 여기에서 “피로스의 승리”라는 말이 유래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피로스의 승리란 결국, 이겼지만, 이긴 게 아닌 상황을 가리키는 것이지요. 이겨도 승자가 없는 싸움을 가리킨다고 할 수 있답니다.




“피로스의 승리의 반대, 파비우스의 승리”


이러한 피로스의 승리와 반대되는 개념으로는 파비우스의 승리라는 말이 있습니다. 이를 간단히 이야기해보면, “싸우지 않고 거둔 승리”, 혹은 “큰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전쟁에서 이기는 것”을 가리키는 용어랍니다.


여기까지, “피로스의 승리”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인문관/역사 & 문화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