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데이브레이크 '좋다'

[음악] 데이브레이크 '좋다'


다른 사람들은 이미 "데이브레이크"라는 이름의 밴드에 대해서 잘 알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소인배닷컴의 경우에는 이번에도 다른 때와 마찬가지로 비교적 최근에서야 이 밴드의 존재에 대해서 알게 되었다고 할 수 있겠다. 사실, 크라잉넛이나 노브레인과 같은 밴드 이후로는 밴드 음악을 하는 그룹을 찾기 힘들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인데 최근 들어서 "국카스텐"이 선전하고 있기도 하고, "데이브레이크"라는 밴드의 곡을 하나씩 접해보면서, 다시 록음악을 들어보고 있는 모습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 밴드 데이브레이크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


"데이브레이크의 "좋다"라는 아주 단순한 가사를 담은 노래"


데이브레이크라는 이름의 밴드는 다른 밴드와는 조금 독특한, 느낌 있는 밴드라고 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과거에 유행했었던 하드코어 한 밴드의 느낌을 담아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그와는 전혀 반대라고 할 수 있는 아주 "부드러운" 밴드 음악을 만들어내고 있는 그룹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니 말이다.


그리고, 이들이 추구하는 음악도 밴드 음악 치고는 비교적 밝은 느낌, 아니, 어쩌면 대놓고 밝은 느낌을 추구한다고도 할 수 있을 것인데, 대중가요와 적절히 조화가 되면서도 밴드 특유의 느낌을 담고 있다는 것이 어쩌면 데이브레이크라는 밴드가 가지고 있는 장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데이브레이크의 곡 중에서도 가장 처음에 접하게 된 곡이 바로 "좋다"라는 곳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인데, 이 곡은 정말 단순한 내용을 담은 "가사"가 반복되는 곡인지라, 일종의 후크송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단순한 반복되는 멜로디와 가사를 듣고 있다 보면,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아진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도 그럴 것이, "좋다", "행복하다"라는 이야기를 이렇게 자주 듣게 되는데, 기분이 안 좋아질 사람이 어디 있을까 싶기도 하고...


▲ 데이브레이크의 좋다 음원


▲ 밴드의 시대 "좋다" 라이브 영상


▲ EBS SPACE 공감 "데이브레이크 좋다" 라이브 영상


"듣다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 노래"


아무래도 음악에는 사람들의 감정을 담아낼 수 있는 힘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우울한 음악을 자꾸 듣게 되면, 그러한 감정에 휩싸이게 된다고 할 수 있을 것인데, 오히려 이렇게 반대로 "신나고 밝은 노래"를 듣다 보면, 저절로 기운이 넘치고 신나게 되지 않을까?


그래서, 최근에는 조금 더 신명 나게 살아보기 위해서 일부러라도 이렇게 듣다 보면 기분이 좋아지는 음악들을 찾아 듣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오래된 글/MUSIC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