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반도 “세나도 광장”

마카오 반도 “세나도 광장”


마카오 반도 지역에는 과거 마카오의 유산을 많이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마카오의 유산의 중심이 되는 곳이라고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세나도 광장”이지요.



“의사당을 의미하는 세나도 광장”


마카오는 과거 포르투갈인들의 지배를 받은 곳입니다. 그래서 마카오의 공용어는 중국 광둥어와 포르투갈어라고 하는데요.


그래서 곳곳에서는 포르투갈의 흔적이 많이 남아있습니다. 세나도 광장 역시도 포르투갈의 유산이라고 할 수 있는데, 세나도는 포르투갈어로 “의사당”를 의미합니다.


이 곳은 과거 의사당이 있던 자리로, 의사당 광장이라는 의미를 가지는 곳이지요. 하지만, 현재는 의사당 건물은 사라지고, 마카오 특별행정구역의 사무소인 “민정총서(民政總署, Instituto para os Assuntos Cívicos e Municipais)”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민정총서 건물은 참고로, 세나도 광장의 중심에 있는데, 도로를 사이에 두고 있는 건물입니다.







“바닥에 깔린 타일과 유럽식으로 지어진 건물이 인상적인 곳”


이 곳은 마카오에서 특히 이국적인 풍경을 자아내는 곳이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마카오에서 가장 “유럽”같은 풍경이 느껴지는 곳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건물은 과거 유럽 건축양식으로 지어진 듯하고, 바닥은 포르투갈에서 직접 가져온 타일로 꾸며져 있습니다.


광장이 그리 넓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 정도면 충분히 마카오에서 “유럽”의 분위기를 느껴볼 수 있는 이국적인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이라고 할 수 있지요.







“유적과 먹거리가 많은 세나도 광장”


세나도 광장을 기점으로 다양한 유적과 먹거리를 찾을 수 있기도 합니다. 백종원 씨가 극찬한 식당이라는 “윙치케이” 역시도 세나도 광장에 있고, 동양의 몽마르트라고 불리는 세인트폴 대성당 등의 다양한 유적이 이 곳에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성 도미니크 성당 역시도 이 곳에 자리를 잡고 있지요.


마카오에 방문했다면, 한 번쯤은 꼭 들러야 하는 여행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개인적으로 특히 이 곳은 낮에 방문하면 좋은 곳이 아닐까 하지요.


“마카오, 마카오 반도, 세나도 광장”


주소 : Largo do Senado, Macau

특징 : 마카오 속의 작은 유럽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해외여행/홍콩 & 마카오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