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화폐 “파타카와 홍콩 달러”

마카오 화폐 “파타카와 홍콩 달러”


일반적으로 마카오를 여행하는 경우에는 주로 “홍콩”을 여행하면서 잠깐 들렀다가 가는 곳으로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보통, 홍콩으로 들어가서 마카오를 잠깐 다녀오는 정도로 둘러보는 경우가 많지요. 그런데, 여기에서 의문점이 생기기도 합니다.


홍콩과 마카오는 같은 중국 안에 있지만, 서로 다른 독자적인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형태이지요.



“홍콩과 마카오의 관계는?”


홍콩과 마카오는 모두 1999년에 중국에 반환이 되었습니다. 홍콩의 경우에는 영국에서 반환이 되었고, 마카오의 경우에는 포르투갈로부터 반환이 되었는데, 이렇게 반환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중국으로 돌아가기 싫었던 것인지, 50년간 자치정부를 가지는 것으로 협의를 합니다.


그리고 중국에서도 이를 인정해 주어서, 2030년 정도까지는 두 곳 모두 독자적인 정부를 가지고 있는 형태로 중국이라는 나라 안에 있는 자치 정부의 형태가 되었습니다.


△ 홍콩 중심 지역


“홍콩에서 마카오로 이동할 때, 마카오에서 홍콩으로 이동할 때, 출국 & 입국심사를 받아야 한다.”


그래서, 결정적으로 홍콩에서 마카오로 이동하는 경우, 그리고 마카오에서 홍콩으로 이동하는 경우 모두 출국 절차를 거치고 다시 입국절차를 거쳐야 합니다.


그런데 이들은 중국이라는 거대 국가 안에 있는 작은 정부라서 그런 것인지, 두 곳 모두 여권에 입국 허가증 도장을 찍어주지는 않고 작은 종이를 끼워서 주는 형태로 입국 허가증을 발급하지요.



△ 마카오 중심 지역


“마카오의 화폐와 홍콩의 화폐”


그래서 두 곳은 서로 각자 다른 화폐단위를 사용합니다. 홍콩의 경우에는 “HKD”라고 하는 “홍콩 달러”를 사용하는데, 마카오의 경우에는 “MOP”라고 표기되는 “파타카”를 사용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적으로 마카오에서 사용하는 파타카를 잘 볼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보통 홍콩 달러로 환전을 해서 가게 되지요.


“마카오의 파타카와 홍콩 달러의 환율은?”


마카오의 파타카와 홍콩 달러의 환율은 1 HKD : 1.03 MOP 정도의 비율을 갖게 됩니다. 그래서 정확하게는 “홍콩 달러”의 가치가 미묘하게 높다고 할 수 있는데요.


특별히 환전을 하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에는 보통 1:1 단위로 계산을 합니다. 그런데, 호텔 같은 곳에서는 MOP 가격과 HKD 가격을 다르게 책정해두는 경우가 있기도 했습니다.


제가 숙박했던 “올레 런던 호텔”의 조식 비용이 그랬는데요. 조식을 MOP로 결제하는 경우에는 40 MOP가 필요하고, HKD로 결제하는 경우에는 38 HKD가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미묘하게 홍콩 달러가 조금 더 가치가 높은 수준이라고 할 수 있지요.


△ 홍콩 달러

“마카오에서는 홍콩 달러를 사용할 수 있지만, 홍콩에서는 마카오 파타카를 사용할 수 없다.”


하지만, 여기에 재미있는 사실이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마카오에서는 홍콩 달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상점에서 홍콩 달러를 내면 결제할 수 있는데요.


이 때는 1:1의 교환비로 쓰이게 됩니다. 그런데, 반대로 홍콩에서는 마카오의 화폐인 파타카를 사용할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마카오를 거쳤다가 홍콩을 가는 경우라면, 마카오에서 마카오의 파타카를 모두 소진하고 가는 것이 필요하지요.


△ 마카오 파타카


“HZMB 버스 터미널에서 MOP로 거스름 돈을 준다.”


제가 겪은 일이긴 한데, 마카오에서 홍콩으로 넘어올 때는 강주아오대교(HZMB)를 이용해서 넘어오게 되었습니다. HZMB 터미널에서는 티켓을 구입해야 하는데, 홍콩 달러를 받기는 하는데, 거스름돈은 MOP로 준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난감해하니, “신용카드”가 있는 경우에는, 신용카드로도 결제가 가능했습니다. 저는 그래서 더 이상 “MOP”가 필요한 상황이 아니었던지라, 카드로 결제를 하고 버스 티켓을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평소에는 홍콩 달러로 결제하면, 홍콩 동전이나 지폐로 잘 거슬러 주었는데, 하필 마지막 날에 점심을 먹었던 곳에서는 홍콩 달러를 냈더니, 지폐는 홍콩 달러로 주었는데, 동전은 마카오의 파타카로 주었습니다.


동전은 크게 비싼 금액이 아니라서, 기념 삼아 가지고 왔는데, 이 동전을 써먹을 데가 없으니 난감하긴 하더군요.


아무튼, 여기까지, “마카오의 화폐”, 파타카(MOP)에 대해서 이야기를 한 번 나누어 보았습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에서는 마카오의 파타카로 환전해주는 곳이 거의 없다고 하니, 마카오로 가는 경우 홍콩 달러를 준비해서 가거나, 우리나라의 5만 원짜리 지폐를 가지고 가서 현지에서 환전하는 것도 좋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도 20만 원치를 현금으로 가지고 가기도 했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해외여행/홍콩 & 마카오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