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의 그린 몬스터?

메이저리그의 그린 몬스터?


야구의 본고장 미국에는 오랜 역사를 가진 팀들과 구장이 있습니다. 미국 메이저리그를 보다보면, 다양한 구장을 감상하는 것도 야구를 보는 하나의 재미가 될 수 있습니다.


메어저리그 구장 중에는 다양한 특색을 가진 구장이 있는데요. 특히 눈길을 끄는 구장으로 “보스턴 레드삭스”가 사용하고 있는 “펜웨이 파크(Fenway Park)”를 꼽을 수 있습니다.



“1912년 완공된 구장”


팬웨이 파크는 1911년 레드삭스의 구단주인 존 테일러가 야구장을 건설하기 시작했습니다. 1911년 9월 20일에 건설이 시작된 야구장은 1912년 4월 20일에 완공이 되었습니다.


이 때 완공이 된 구장은 몇 번의 리모델링을 거치면서 현재까지도 “보스턴 레드삭스”의 홈 구장으로 쓰이고 있습니다.


△ 펜웨이파크 구장 전경


“그린 몬스터라는 별명을 가진 벽을 보유하고 있는 구장”


메이저리그 야구장 중에서 이 구장이 가장 독특한 구장으로 손꼽히는 이유가 있습니다. 바로 좌측 펜스에 있는 “그린 몬스터”라는 별명이 붙은 외야 펜스입니다. 일반적인 펜스보다 훨씬 더 높은 11m가 넘는 높은 펜스가 있는 것이 특징인데, 이것에 사람들은 “그린 몬스터(Green Monster)”라는 별명읇 붙였습니다.


얼핏 보기에는 이렇게 높은 장벽 때문에,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타구가 적게 나올 것처럼 보이는데, 실상은 좌측은 담장이 높은 대신 타석과의 거리가 짧은 편이라, 이 담장을 아슬아슬하게 넘기는 홈런 타구가 많이 나오는 편입니다.


그리고, 읿반적으로는 뜬공으로 처리되어야 할 타구가 좌측 담장(그린 몬스터)를 맞고, 안타가 되는 경우가 많아, 타자 친화적인 구장으로 여겨지는 곳입니다.


△ 그린 몬스터를 넘기는 홈런


“그린몬스터가 없는 우측 담장”


이 구장의 우측 담장에는 그린 몬스터가 없습니다. 오히려 우측 펜스는 일반적인 펜스에 비해서 높이가 낮은 편에 속합니다. 하지만, 우측 펜스로 홈런을 만들기가 쉽지는 않은 것이, 타석과의 거리가 좌측 담장에 비해서 훨씬 더 멉니다.


그래서, 이 구장은 일부러 비대칭적인 설계로 만들어진 재미있는 구장이라고 할 수 있지요.


오래된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메이저리그, 그 중에서도 특히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독특한 야구장, 펜웨이 파크에 관한 내용이었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엔터테인먼트/스포츠 다른 글

    댓글 1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