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윈데이(HALLOWEEN DAY)"의 유래

"할로윈데이(HALLOWEEN DAY)"의 유래


서양의 풍속 중의 하나이긴 하지만,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할로윈 행사"를 하는 곳이 점점 늘어가고 있기도 합니다. 특히, 영어유치원과 같은 곳에서 영어를 가르치면서 동시에 서양의 풍습도 다루게 되면서, 점점 서양의 풍습이 우리나라에도 들어오고 있는 듯한 모습이지요.


그리고, 기업에서도 이맘때쯤에 "할로윈"과 관련된 주제로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하면서, 할로윈이라는 풍습이 점점 우리나라에 침투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번에는 이러한 할로윈 데이가 어디에서 나온 것인지, 왜 시작된 것인지에 대해서 한 번 이야기를 나누어 보도록 하지요.



"할로윈 데이는 10월 31일"


우선 할로윈 데이의 날짜를 살펴보면, 할로윈은 매년 10월 31일에 펼쳐지는 행사라고 합니다. 이 날에는 죽은 영혼이 다시 살아나며, 정령이나 마녀가 출몰한다고 믿고, 그것을 놀려주기 위해서 사람들은 유령이나 괴물로 분장을 하고 축제를 즐기는 날이지요.


아이들은 할로윈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잭 오 랜턴(JACK O'LANTERN)"을 만들기도 하고, 마녀, 도깨비, 해적 등으로 분장한 후, 집집마다 돌아다니면서 "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을 치겠다.(TRICK OR TREAT)"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초콜릿과 캔디를 얻어간다고 합니다.



"할로윈의 유래는 어디에서 왔을까?"


이렇게, 귀신 분장을 하고 장난치는 날인 할로윈 데이는 어디에서 온 것일까요? 할로윈의 유래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중에서 가장 그럴듯하게 들리는 것은 바로 "고대 켈트인의 삼하인(SAMHAIN)"의 축제에서 시작되었다고 보는 설입니다. 죽음의 신 삼하인을 찬양하고 새해와 겨울을 맞이하는 축제의 일종으로 이 날 밤에는 죽은 사람들의 영혼이 그들의 집으로 찾아온다고 믿었기에, 이 축제는 유령, 마녀, 도깨비, 요정 등과 함께 불길한 의미를 갖게 되었으며, 또한 이 날은 악마의 도움으로 결혼, 행운, 죽음에 관계되는 점을 치기에 좋은 때라고 믿었다고 합니다.


그리스도의 전파로 인해서, 함께 축제로 자리를 잡은 할로윈은 이후 모든 성인의 날 대축제(11월 1일) 전날 밤의 행사로 자리를 잡았으며, "HALLO"는 앵글로 색슨어로 "성인"을 뜻하며, "ALL HALLOWES' EVE"가 줄어서 "HALLOWEEN"이라고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 잭 오 랜턴


"할로윈 데이의 노래, TRICK OR TREAT"


할로윈 데이에 아이들이 부르는 노래는 바로 "TRICK OR TREAT"이라는 노래입니다. 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치겠다는 의미를 담은 노래인데요. 혹시나 궁금하실 분들을 위해서, 아래에 가사와 함께 영상을 첨부하도록 하겠습니다.


△ 할로윈 데이의 노래


Trick or treat smell my feet,

Give me something good to eat,

if you don't I don't care, I'll put down my underwear.


과자를 안 주면 장난칠 거야,

내게 먹기 좋은 것을 줘,

그렇지 않으면, 팬티를 확 내려버릴 테지.


여기까지, "할로윈 데이"의 유래에 대해서 한 번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습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할로윈 행사가 개최되는 곳이 많아지고 있는데요. 특히, 이태원에 가면 귀신으로 분장한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도서관/역사 & 문화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