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카오 반도 “세인트 폴 대성당”

마카오 반도 “세인트 폴 대성당”


마카오 반도의 주요 장소라고 할 수 있는 세나도 광장에서 길을 따라서 북쪽으로 조금 이동하면, 마카오에서 빼놓지 않고 방문해야 할 명소가 있습니다.


바로 “세인트 폴 대성당 유적지”이지요. 여기에서 유적지라고 이름을 붙이는 것은, 이제 더 이상 세인트 폴 대성당이 이 자리에 없기 때문입니다.



“마카오 반도의 세인트 폴 대성당(성 바울 대성당)”


마카오에 있는 세인트 폴 대성당은 17세기 포르투갈의 유적입니다. 1582년부터 10여 년에 걸쳐서 건축을 했는데, 당시에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유럽풍 성당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후 원인을 알 수 없는 몇 차례의 화재가 일어나 재건과 복구를 거듭했지만, 결국 1835년에 발생한 큰 화재로 인해서 성당 대부분이 불에 타서 사라졌습니다.






“성당의 외벽만 남은 세인트 폴 대성당”


그래서 현재는 세인트 폴 대성당의 외벽만 남아있는데요. 현재 남아있는 외벽은 1620년에서 1627년 사이에 이탈리아인 카를로 스피놀라(Carlo Spinola)에 의해서 지어진 것이라고 하지요.


건물 외벽은 정교하게 만들어져 있는데, 성모 마리아상, 포르투갈 범선, 용, 비둘기, 천사와 악마, 사자상, 일본 국화 등 다양한 동서양의 요소가 결합되어 있는 형태라고 하지요.



△ 세인트 폴 대성당에서 바라 본 풍경



“동양의 몽마르트 언덕이라고 불리는 세인트 폴 대성당”


세인트 폴 대성당은 동양의 몽마르트 언덕이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서양의 그것과 닮아있어서 붙은 이름이 아닐까 하는데, 확실히 이 곳에서 풍기는 분위기는 운치가 있기도 하답니다.






△ 지하 묘지 & 박물관으로 들어가는 입구




“세인트 폴 대성당 안에 있는 지하 묘지와 박물관”


현재 세인트 폴 대성당은 단순히 외벽만 남아있는데요. 그래도 6시 이전에는 성당이 있던 터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안에는 지하 묘지와 박물관이 있는데, 이 시간에는 개방을 한답니다. 저도 첫날에는 안쪽까지 들어와 보지 못했고, 둘째 날 낮에 다시 방문해서 들어올 수 있었는데, 다시 한번 들어와서 박물관을 돌아보기도 했습니다.


박물관은 그리 크지 않은데, 이 곳에서 발굴된 16-17세기 유물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사진 촬영은 플래시만 터뜨리지 않으면 되는 것 같은데, 저는 사진 촬영 금지구역이라고 생각해서 사진을 찍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분위기 자체가 워낙 엄숙해서 사진을 촬영하기가 쉬운 곳은 아니지요.


여기까지, 세인트 폴 대성당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았는데요. 마카오를 여행하는 여행자라면 빼놓지 않고 돌아보아야 할 곳이 아닐까 합니다.


“마카오, 마카오 반도, 세인트 폴 대성당”


주소 : Ruins of St. Paul’s, Macau.

전화번호 : +853 6238 6441

홈페이지 : http://www.culturalheritage.mo/cn/detail/hrtID100

운영시간 : (수-월) 9:00 - 18:00 / (화) 9:00 - 14:00

특징 : 세인트 폴 대성당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유적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해외여행/홍콩 & 마카오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