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D”, 새로운 단위?

“UBD”, 새로운 단위?


2019년 개봉된 영화로 약 150억원의 엄청난 제작비를 들였지만, 흥행에 참패하면서 다양한 이야기거기를 남긴 영화가 있습니다. 바로 “자전차왕 엄복동”이라는 영화입니다.


영화는 제작에 무려 150억이나 투자가 되었지만, 17만 관객수를 기록하는 초라한 성적표를 내면서 스크린에서 물러나고 말았습니다.



“자전차왕 엄복동의 문제점”


자전차왕 엄복동은 영화 자체로도 큰 논란을 남겼습니다. 아쉬운 스토리라인, 서로 전혀 어울리지 않는 두 이야기가 하나로 진행되면서 생기는 스토리상의 문제점이 큰 무제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자전거 도둑”이기도 했던 “엄복동”을 영화에서 크게 미화한 것 역시도 큰 문제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자전거 경주라는 주제의 일종의 액션영화라고도 할 수 있는데, 속도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액션처리 역시도 큰 문제가 되었습니다.


영화를 제작하는 단계에서도 초반부의 감독과 후반부의 감독이 변경되면서 생기는 여러 가지 문제점 등을 전혀 고치지 못하고 어쩔 수 없이 시간에 맞춰서 개봉한 영화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그래서, 결국 이 영화는 누적 관객수 “172,212명”을 기록하게 되었지요.


△ 패러디로 탄생한 UBD 화폐


“엄복동이 남긴 단위, 1 UBD”


엄청난 제작비를 투입하고도, 동시에 월드스타라는 “정지훈(비)”를 투입하고도, 엄청난 실패를 한 영화였기에 이 영화는 크게 주목을 받기도 했습니다.


사람들은 “엄복동”의 누적 관객수인 “17만”에 주목하기 시작했고, 이것을 마치 새로운 단위로 만들어내기 시작했습니다.


172,212라는 숫자를 1 UBD(엄복동)으로 만들어 내기 시작한 것인데요. 공교롭게도 “17,615,053명”의 누적 관걕을 기록한 “명량”과 비교되며, “100 UBD = 1 명량”이라는 백분위 형태의 수치가 나오면서 더욱더 큰 주목을 받았습니다.


17만을 1 UBD로 설정하면, 명량의 관객수는 100 UBD가 되고, 우리나라의 인구수는 약 300 UBD가 됩니다. 이는 동시에 1 UBD는 국회의원 한 명이 대변하는 국민의 숫자가 되기도 합니다.


이렇게, 처음에는 재미삼아 시작했지만, 우리나라의 상황과 잘 맞아덜어지게 되면서, “UBD”는 마치, 하나의 단위처럼 쓰이게 되었습니다.


특히, 인터넷에서 “UBD” 열풍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당시 버닝썬 게이트의 연루자이자, “불법 음란물 유포혐의”로 수배되었던 가수 정준영의 귀국 실황중계에서 한 기자가 “엄복동만큼 본 정준영 귀국현장”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뽑아서, 이는 더욱더 대중적으로 인기를 끌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여러 상황과 현상이 잘 맞아떨어지면서, UBD는 마치 특정한 단위처럼 쓰이게 되었는데요. 이러한 내용을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1. 개봉 당시 국내 영화 1위 흥행작 대비 1/100으로 맞춰진 관객 수

2. 복동(福銅), 마치 화폐단위 같이 보아보이는 이름

3. 개봉 전부터 제작비와 시기 적절한 반일감정, 애국심 마케팅 등오로 화제가 되어서 영화 개봉전 사람들의 관심을 많이 받은 점

4. 자전거 도둑을 미화시킨 것에 대한 반작용

5. 1명의 국회의원이 대변하는 대한민국의 국민 수 = 1 UBD

6. 한국 영화판에서 흥행의 기준점인 “천만 관객 돌파 영화” 외에는 다른 방식으로 티켓파워를 계산할 수 있는 단위 척도가 딱히 없다는 점


이런 여러 가지 요소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UBD”는 마치 온라인에서 새로운 단위처럼 쓰이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점점 UBD에 대한 관심이 점점 사라지고 있는 추세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런데 이 시점에서 하필이면 또, 공교롭게도 “자전차왕 엄복동”에서 엄복동 역할을 맡았던 “정지훈(비)” 씨의 다른 곡 “깡(Gang)”이 인터넷에서 인기몰이를 하면서, 다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관한 이야기는 길이 글어지니 다음 글에서 한 번 살펴보도록 하지요.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엔터테인먼트/화제의 사건 & 영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