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의 이를 가져가는 “이빨요정(Tooth Fairy)”

아이들의 이를 가져가는 “이빨요정(Tooth Fairy)”

아이들의 이를 가져가는 “이빨요정(Tooth Fairy)”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젖니(유치)가 나오고, 이후 영구치가 나옵니다. 이렇게, 시기별로 유치가 빠지는데, 이렇게 빠진 이에 관한 설화 혹은 미신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와 비슷한 미신 혹은 문화가 있듯이 영미권에서도 비슷한 미신 혹은 문화가 있는 것이지요.



“우리나라의 문화”


우리나라의 경우, 아이의 이가 빠지면, 부정을 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지붕 위로 던지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까치를 길조로 여겨, “까치야, 까치야, 헌 이 줄게 새 이 다요.”라고 위치면서 지붕 위로 던집니다.


△ 페파피그에서 소개된 이빨요정


“영미권의 이빨요정(Tooth Fairy)”


영미권에서도 이와 비슷한 문화가 있습니다. 아이들의 유치가 빠지면, 그것을 이빨 주머니에 넣어서, 베개 밑에 넣어서 보관합니다. 아이가 잠든 뒤에, 이빨 요정이 와서 그것을 가져가는 대가로 돈을 주고 가는 내용이지요.


물론, 설화에서는 이런 내용이지만, 실제로 이를 가져가고, 돈을 바꿔주는 역할은 부모님이 하고 있는 것이지요.


“페파피그(Peppa Pig)에서 소개된 이빨요정”


이러한 내용은 아이들을 위한 애니메이션 “페파피그”에서도 등장합니다. 유치가 빠지고, 이빨 요정에 관한 내용을 애니메이션으로 보여주고 있는 것이지요.


△ 영화 미스터 이빨요정


“영화, 미스터 이빨요정(The Tooth Fairy)”


그리고, 이러한 설화와는 직접적으로 연관이 되지는 않지만, 미상한 코미디 영화가 있기도 합니다. 극중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남자는 아이스 하키 선수인데, 터프한 플레이로 상대 선수의 이를 부러뜨리는 특기때문에 이빨 요정이라는 별명이 붙고, 그로 인해 위의 설화와 연결되는 코미디 영화입니다.


여기까지, 영미 문화 중의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이빨 요정”에 관하여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도서관/역사 & 문화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