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지명의 유래는?

이태원 지명의 유래는?

이태원 지명의 유래는?


서울을 대표하는 번화가 중의 한 곳으로 꼽히는 이태원은 미디어에서도 자주 등장합니다. 노래에서는 “이태원 프리덤”이라는 곡이 과거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고, 비교적 최근에는 “이태원 클라쓰”라는 드라마가 큰 인기를 끌기도 했으니까요.


사실, 이태원은 다양한 문화가 한 곳에 모여있는 독특한 재미가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특히, 근처에 있는 미군부대의 영향을 받아서, 우리나라 속의 작은 미국이라고 할 수 있지요.



“다양한 문화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이태원”


미군 부대가 근처에 자리를 잡고 있었던 것에 비롯한, 미국 문화를 바탕으로 다양한 이국적인 문화가 한 곳에 자리를 잡고 있는 곳이 바로 “이태원”이 되었습니다.


이 곳에서는 이국적인 문화, 특히, 다른 곳에서는 전혀 접할 수 없는 외국음식을 접할 수 있기도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아프리카 토속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은 아마도 이태원이 유일하지 않을까 하니까요.


이러한, 음식 문화 외에도 다른 마이너한 문화가 공존하기도 합니다. 이슬람 사원이 있기도 하고, 음지에서 서식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트랜스젠더 클럽과 같은 이국적인 문화가 깃든 곳이지요.




“이태원의 지명은 어디에서 왔을까?”


이번에는 이러한 이태원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 아니라, 이태원의 지명 유래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려고 합니다. 이태원의 지명에 대해서는 다양한 주장이 있는데요. 하나씩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1. 조선시대 효종 때의 이태원


조선시대 효종 때(1619-1659)에는 배밭이 많은 동네라는 이유로 “배나무 이(梨)”가 붙은 “이태원(梨泰院)”으로 불렸다고 전해집니다.


2. 임진왜란과 그 이후


임진왜란이 발발한 이후에는 왜군들이 이곳에 귀화해서 살았다는 이유로 “이타인(異他人)”을 어원으로 보는 주장이 있기도 합니다.


또한, 여기에 임진왜란 이후 일본으로 돌아가지 못한 일본인, 왜란 중 성폭행을 당한 여성과 그들이 낳은 아이들이 모여 살던 동네에서 “다를 이(異)”, “태반 태(胎)” 자를 사용해서 “이태원(異胎圓)”이라는 이름이 붙은 것이라는 주장이 있기도 합니다.


두 번째, 이유의 경우에는 사실상 우리나라의 가슴아픈 역사가 담겨있는 이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지명에서 이런 슬픈 역사를 그대로 느껴볼 수 있기도 하니까요.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현재의 이태원”


현재의 이태원의 모습도 이런 이태원의 이름과 다르지 않습니다. 어떻게 본다면, 1번의 의미보다는 2번의 의미에 더 가까운 동네가 되었다고 볼 수 있기도 하지요.


서울 이태원 “독특한 문화가 숨 쉬는 거리”. : https://theuranus.tistory.com/4050


다양한 이국적인 문화가 자리를 잡은 동네가 되었으니까요. 그래도 현재는 편견없이 다른 문화를 받아들일 수 있는 대한민국 내의 유일한 공간으로 남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도서관/역사 & 문화 다른 글

    댓글 7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