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패싱”의 올바른 영어는?

“코리아 패싱”의 올바른 영어는?


2017년 외교적인 문제를 꼽으면서 유명해진 용어로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이라는 용어가 있습니다. 이는 외교무대에서 한국이 소외당하고 홀대당한다는 것을 가리키는 뜻으로 쓰이는 표현인데요.


2017년 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를 계기로 퍼진 용어가 되었습니다. 생중계 방송 도중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코리아 패싱이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아십니까?” 하고 느닷없이 묻자 문재인 후보는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다”고 대답했습니다.


그리고, 이 용어가 자연스럽게 퍼지게 되었습니다.



“코리아 패싱(Korea Passing)은 올바른 표현일까?”


사실, 이 표현은 영어적인 표현으로 잘 와닿지 않습니다. Pass는 무언가를 건네준다는 의미로 쓰이는 단어인데, “Korea Passing”이라고 하면, 한국에 건네주는 것을 가리키는 듯한 뉘앙스를 풍기니 우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그 용어와는 다른 내용을 품고 있다고 볼 수 있지요.


이에 관해서, 하태경 의원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포현에 대해서 물어보았다고 하는데요. 트럼프의 답변은 “Korea Passing”은 콩글리시이고, 정확한 용어는 “Skipping Korea”라고 알려주었습니다.


“Skip”은 무언가를 건너뛴다는 내용을 담고 있는 단어이니, 한국을 건너뛰고 소외하는 경우에 사용할 수 있는 올바른 표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동시에 트럼프 대톨영은 2017년 우리나라 청와대에서 있었던 정상회담을 가진 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을 거르는 일은 없을 것이다.(There will be no skipping South Korea.)”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여기까지, “코리아 패싱”이라는 용어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영어 공부/이걸 영어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