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수 낮은 전통주 “전주 모주”

도수 낮은 전통주 “전주 모주”


전주 한옥마을에서 유명한 먹거리가 3가지가 있습니다. 한 가지는 “콩나물국밥”이고 다른 하나는 “수제 초코파이”, 그리고 나머지 하나가 바로 “전주 모주”라고 하지요.




“도수가 굉장히 늦은 전통술, 모주”


모주는 그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술은 술인데 어머니의 정성이 들어간 술이라는 것을 눈치챌 수 있습니다. 모주는 술인데, 도수가 아주 낮은 술로 알려져 있는데요.


모주의 도수는 약 1도에서 2도 사이로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맥주의 알코올 도수가 약 5도 정도인 것을 생각해보면, 아주 약한 술이라는 것을 알 수 있지요.



“한약 재료를 활용해서 만드는 모주”


모주는 한약재료를 이용해서 만드는 술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모주에 들어가는 재료를 살펴보면, 막걸리에 한약재를 섞어놓은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답니다. “막걸리, 과일청, 계피, 감초, 대추, 흑설탕” 등을 활용해서 만드는 술이니 말이죠.


이렇게 재료가 한약재가 들어가고, 도수도 상당히 낮기 때문에 실제로 마셔보면, “술”이라는 생각이 잘 들지 않기도 합니다. 달콤한 음료를 마시는 듯한 맛이 나기도 하지요.




“전주에서 특별히 유명한 모주, 콩나물국밥과 찰떡궁합”


모주는 전주에서 특별히 유명한데요. 특히, 콩나물국밥과 잘 어울린다고 합니다. 예전에 전주 사람들이 술을 마신 다음날 해장국으로 콩나물국밥을 먹으면서 뜨겁게 데운 모주를 곁들여서 마신데서 유래했다고 하지요.


모주는 다른 술과 달리 “따뜻하게” 데워서 먹는 것이 일반적인데요. 간혹 여름에는 차갑게 마시기도 한다고 하지요.


전주 한옥마을의 숨겨진 또 다른 먹거리가 아닐까 합니다. 전주를 방문할 일이 있다면, “모주”를 한 번 맛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여기까지, “전주 모주”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국내여행/전라도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