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이잉푼 “라마다 홍콩 하버뷰 호텔”

홍콩 사이잉푼 “라마다 홍콩 하버뷰 호텔”


홍콩에서 3번째의 밤을 보내고 나서, 홍콩 중심지역에서 보내는 마지막 밤은 호텔에서도 하루를 보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일간 게스트하우스에서 다소 불편한 시간을 보냈고, 이렇게 홍콩까지 왔으니, 호텔의 분위기도 어떤지 한 번 경험해봐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홍콩 사이잉푼 지역에 있는 라마다 하버뷰 호텔”


그렇게, 여행을 계획하면서 하루 정도는 홍콩 메인 지역에서 하룻밤 정도는 호텔에서 지내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적당한 예산에 적당한 호텔을 찾아보았습니다.


혼자서 하는 여행인지라, 어차피 너무 좋은 곳을 구하면, 낭비가 될 것인지라, 그나마 적당한 가격이라고 할 수 있는 7만 원 정도를 상한선으로 정하고 숙소를 구했습니다.


그렇게 제가 정한 곳은 바로 사이잉푼에 있는 라마다 하버뷰 호텔이었지요. 평일 기준으로 1박당 7만 2천 원 정도 하는 가격이었습니다.





△ 호텔이 있는 사이잉푼 지역의 풍경


“2명이서 지낸다면, 상당히 저렴한 가격의 호텔”


사실, 저는 혼자서 호텔을 사용했기에 다소 돈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혼자서 게스트하우스에서 지내면 1박에 2만 원인데, 호텔에서 지내면 7만 원대로 가격이 확 뛰어버리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2명이서 여행을 하는 경우라면, 큰 부담은 안 되는 가격이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1인당 호텔 1박에 3만 6천 원 정도라면 나쁘지 않은 가격이라고 할 수 있으니까요. 특히, 숙박이 비싸기로 유명한 홍콩에서 이 정도라면요.








“현지 느낌이 나는 사잉이푼 지역”


호텔은 굉장히 고층으로 지어져 있었는데, 호텔이 있는 지역은 센트럴 같은 분위기의 중심 지역은 아니었고, 다소 현지 느낌이 나는 지역에 있는 호텔이었습니다.


지도에서 위치를 보면, 사실 센트럴 지역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을 것 같았는데, 막상 가보니, 사이잉푼 지역 주변은 건어물 가게가 많은 것으로 유명하더군요. 그래서 어쩌면 시장 바로 옆에 있는 호텔이라고도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사이잉푼 MTR 역에서 가까운 곳에 있었고, 트램으로도 쉽게 올 수 있는 지역이어서 위치는 그리 나쁘지 않았습니다.







“3-4대뿐인 엘리베이터”


하지만, 고층 건물인데, 엘리베이터는 약 3-4대 정도밖에 되지 않아서 올라갔다가 내려오는데 제법 긴 시간을 소요했습니다. 한 번 숙소에 갔다가 다시 나오는데 제법 오랜 시간이 소요되기도 했지요.


그래도, 호텔에 들어가고 나오는 건 하루에 한 번 정도만 하면 되니, 그리 큰 문제는 아니라고 할 수 있습니다.


△ 굉장히 좁은 욕조 & 화장실



△ 라마다 하버뷰 호텔에서 바라 본 경치


“바다가 보이는 호텔”


저는 호텔을 예약하면서, 옵션이 있길래 바다가 보이는 고층으로 선택을 했습니다. 추가 옵션이 잘 반영되었던 것인지, 호텔 측에서는 고층을 제게 주었는데요. 30층이 넘는 곳에서 바라보니, 저기 멀리 바다가 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앞에 다른 고층 건물이 있어서 어느 정도의 시야가 가리기는 했습니다.


그래도 이 정도면, 제법 가성비가 좋은 편이라고 할 수 있었지요.


물론, 홍콩의 호텔은 욕조와 화장실이 좁다고 이야기를 듣긴 했는데, 이 곳 역시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화장실이 욕조 바로 옆에 있는 수준이었으니까요.


여기까지, 라마다 호텔 하버뷰에 대한 내용이었는데요. 홍콩에서 호텔을 선택하는데 참고가 되는 정보였으면 합니다.


“홍콩, 사이잉푼, 라마다 하버뷰 호텔”


주소 : Hong Kong, 239 Queen's Rd W, Sai Ying Pun, Hong Kong

전화번호 : +852 2599 9888

홈페이지 : http://www.ramadahongkongharbourview.com/en/index.html

특징 : 홍콩 바다가 보이는 호텔, 가성비가 괜찮은 호텔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해외여행/홍콩 & 마카오 다른 글

    댓글 2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