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합석 문화”

홍콩 “합석 문화”


홍콩에는 합석 문화가 뿌리 깊게 자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홍콩에 있는 식당은 대부분이 규모가 그리 크지 않아서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이 되면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합석 문화 덕분에 생각보다 줄은 빨리 줄어드는 편입니다.



“홍콩 식당의 합석 문화”


이렇게 홍콩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합석 문화는 장점과 단점을 갖고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는 단점보다는 장점이 더 많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홍콩을 여럿이서 친구들과 방문했다면, 이런 합석 문화가 불편하게 느껴졌을 수도 있겠지만, 저는 이 때 홍콩을 혼자서 방문했기 때문에, 홍콩의 합석 문화는 저에게는 좋은 문화 중의 하나였습니다.



“혼자 먹기에도 부담스럽지 않은 홍콩”


이러한 합석 문화가 있기에 홍콩에 있는 식당에서 혼자서 식사를 하는 것이 전혀 부담스럽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외국에 나와있음에도 불구하고, 거기에다가 홍콩의 현지 언어인 “광둥어”는 전혀 하지 못함에도 불구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식사를 할 수 있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우리나라에 있는 식당에서 2인 테이블이나 4인 테이블에서 혼자서 자리를 잡고 식사를 하고 있으면 눈치가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여기에서는 혼자서 4인 테이블에 앉아 있어도 어차피 다른 사람들이 자리를 채우게 되니, 큰 부담이 없었던 것이지요.




“혼자서 줄을 서 있으면, 자리를 빨리 잡을 수 있기도 하다.”


그리고, 운이 좋으면 혼자서 식당을 방문하면, 줄을 오랫동안 서지 않고 식사를 할 수 있기도 합니다. 간혹 식당에서 1인 자리가 남았을 때, 혼자서 온 손님을 찾기도 하는데요. 이럴 때는 줄이 길게 늘어서 있어도, 앞사람들을 모두 지나치고 들어갈 수 있습니다.


이런 일은 홍콩역에 있는 팀호완을 방문했을 때 일어났는데요. 덕분에 늦은 점심식사 시간을 조금이라도 앞당길 수 있었습니다.


“현지인과 대화를 하면서 현지 느낌을 더욱더 살릴 수 있기도..."


한 번은 침사추이 쪽에 있는 식당을 방문해서 식사를 하고 있는데, 현지 홍콩 아주머니가 이야기를 걸어오기도 했습니다. 영어를 능숙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아주머니 덕분에 저도 홍콩 여행을 하면서 처음으로 현지인과 시원한 이야기를 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아주머니는 저에게 유명한 한 마디를 남겨주었지요. 그것이 바로 “EAT THE FOOD, NOT EAT THE SERVICE”라는 내용이었습니다. 홍콩에서는 서비스는 기대하지 말고, 식당에서 눈치를 주더라도 묵묵히 식사를 다 하고 나가라는 것이었지요.


아무튼, 홍콩에서 볼 수 있는 합석 문화 덕분에 저는 홍콩에 있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면서 전혀 부담을 느끼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덕분에 혼자서 맛있는 음식도 많이 먹고 다닐 수 있었지요.


결론은 홍콩에서는 합석 문화가 일반적이니, 식당에서 내 앞에 다른 누군가 앉더라도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으시길 바랍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해외여행/홍콩 & 마카오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