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음식 “칠리 크랩 & 블랙 페퍼 크랩”

싱가포르 음식 “칠리 크랩 & 블랙 페퍼 크랩”


싱가포르를 방문하면 꼭 먹고 와야 하는 음식이 있습니다. 그만큼 싱가포르의 대표음식이라고 할 수 있는 메뉴가 있는데요. 바로 “게”를 활용한 “크랩” 요리가 그것입니다.


“싱가포르의 대표 요리라고 할 수 있는 크랩 요리”


칠리크랩과 블랙 페퍼 크랩은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요리라고 할 수 있는데요. 아무래도 싱가포르는 바다를 끼고 있는 나라이다 보니, 이렇게 자연스럽게 해산물을 활용한 요리가 발달한 것이 아닐까 합니다.



“칠리 크랩과 블랙 페퍼 크랩, 무슨 차이가 있을까?”


싱가포르의 대표적은 음식으로 꼽을 수 있는 칠리 크랩과 블랙 페퍼 크랩은 비슷하지만, 제법 큰 차이를 보이기도 합니다. 우선 먼저 칠리 크랩의 경우에는 칠리소스를 활용한 달콤한 양념에 파묻혀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음식인데요. 소스에 촉촉하게 파묻혀 있는 게살을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래서, 특히 소스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음식이라고 할 수 있지요. 게다가 넉넉한 양념에 밥을 비벼서 먹을 수도 있답니다.

△ 칠리크랩


“상대적으로 게 본연의 맛을 더 줄길 수 있는 블랙 페퍼 크립”


반면에 블랙 페퍼 크랩의 경우에는 양념이 간단한 편입니다. 크랩에 간단하게 “후추”를 활용해서 가볍게 양념을 한 듯한 느낌이 드는 맛이지요.


그래서, 칠리 크랩에 비해서 더욱더 게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그리고, 양념이 과하지도 않고, 적당히 잘 배어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음식이지요. 하지만, 상대적으로 소스가 부족하기에 소스에 밥을 비벼서 먹는 것은 쉽지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싱가포르를 방문해서 다행히도 두 음식 모두 맛볼 수 있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블랙 페퍼 크랩”이 더 취향에 맞았습니다.



△ 블랙 페퍼 크랩


“크랩 요리를 하는 싱가포르 3대 식당”


싱가포르에서는 이렇게 크랩 요리를 다루는 3대 식당이 있습니다. 아마도 여행자들에게 이미 많이 알려진 곳이 아닐까 하는데요. 정리를 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프랜차이즈 매장인지라, 여러 곳에서 맛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기도 하지요.


1. 점보 씨푸드(JUMBO SEAFOOD)

2. 노 사인보드 씨푸드(NO SIGNBOARD SEAFOOD)

3. 레드 하우스(RED HOUSE)


이렇게 세 곳의 식당에서 크랩 요리를 맛볼 수 있답니다. 저는 이 중에서 “점보 씨푸드”와 “레드 하우스”를 방문해보았는데요. 두 곳 모두 만족스러운 요리를 선보였답니다.


점보 씨푸드의 경우에는 아마도 많은 한국인 여행객들에게 유명한 잘 알려진 레스토랑이 아닐까 합니다. 5곳의 지점이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클락키 근처에 있는 “리버사이드” 지점이 가장 유명하다고 하지요.


노 사인보드 씨푸드의 경우에는 싱가포르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식당이라고 합니다. 싱가포르에 4곳의 지점이 있다고 하네요.


마지막으로 “레드 하우스” 역시도 맛있는 크랩 요리를 제공하는 식당으로 이름을 알린 곳입니다. 2곳의 지점이 있는데요. “로버슨 키”와 “브린셉 스트리트”에 있습니다.



△ 크랩 요리로 유명한 싱가포르의 식당들


“호커센터에서 맛보는 크랩 요리”


위의 대표적인 레스토랑에서는 요리 가격이 제법 비싼 편인지라, 간혹 여행객들에게 부담을 주기도 합니다. 그래서, 분위기는 조금 포기하더라도 저렴한 가격에 크랩 요리를 맛보고 싶다면, “호커센터”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싱가포르에는 호커센터라는 일종의 야외 푸드코트가 있는데요. 이런 호커센터에서도 크랩 요리를 판매하는 것을 볼 수 있답니다.


여기까지, 싱가포르에서 맛볼 수 있는 대표적인 음식인 “크랩 요리”에 대해서 한 번 살펴보았습니다.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메뉴인지라, 싱가포르를 방문하신다면, 꼭 한 번 맛보시길 바랍니다.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요리 & 음식/먹거리 & 제품 소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