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아사쿠사 "이치란 라멘"

도쿄 아사쿠사 "이치란 라멘"

도쿄 아사쿠사 "이치란 라멘"


일본 여행에서 빼놓을 수가 없는 것이 바로 일본 현지에서 "라멘"을 먹어보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여행의 절반은 음식과 함께 하는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니까요. 오죽하면 우리 속담 중에도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 말이 있지 않겠습니까?


일본에서는 정말 다양한 라멘집을 볼 수 있는데요. 그중에서도 특히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고 인기가 좋은 라멘집을 골라보라고 한다면 "이치란 라멘"집을 떠올려 볼 수 있답니다.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이치란 라멘"


이치란 라멘집은 일종의 프랜차이즈 식당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그래서 꼭 도쿄뿐만 아니라, 일본 곳곳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라멘집이랍니다. 그래서 어디서든 상대적으로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기도 하지요.




"아사쿠사역 근처에 있던 이치란 라멘"


일본 여행 둘째 날의 첫 번째 코스는 "아사쿠사"로 결정했습니다. 그래서 아사쿠사를 방문하면서, 아사쿠사역 주변에 있는 이치란 라멘을 방문해보기로 했는데요. 이치란 라멘 아사쿠사점은 아사쿠사역 거의 바로 옆에 붙어있는 수준이었습니다.





"식사를 하기 위해서 제법 오랜 시간 기다렸던 그 날"


일본의 음식점은 대부분이 크기가 작기에 오랜 시간 줄을 서서 기다리다가 식사를 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날도 역시 마찬가지였는데요. 이치란 라멘을 찾은 손님들이 엄청나게 많았던 탓인지 제법 오랜 시간을 기다렸다가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독서실 분위기의 장소에서 식사를..."


이번에 제가 이치란 라멘을 찾은 이유는 이것이었습니다. 바로 일본에서만 경험을 해볼 수 있는 독서실처럼 생긴 책상에서 식사를 하는 경험을 해보고 싶었던 것이지요. 이런 경험은 이치란 라멘집을 오게 되면, 대부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하필이면 저희가 방문했던 아사쿠사점은 일반 테이블이 있고, 카운터에서 독서실처럼 생긴 공간에서 식사를 하는 장소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카운터에는 자리가 10 좌석밖에 없었고, 밖에 테이블이 더 많은 상황이었던지라 더 기다려야 했지요.




△ 자리가 비면 여기에 불이 들어옵니다.


"카운터와 일반 테이블을 선택할 수 있다."


자판기를 이용해서 티켓을 구매하고 나면, 직원이 와서 물어본답니다. 카운터로 가서 식사를 할 것인지, 일반 테이블에서 식사를 할 것인지 여기에서 선택할 수가 있는 것이지요. 저희는 카운터에서 식사하는 경험을 해보고 싶었기에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카운터에서 식사를 하는 것으로 선택했습니다.










"다양한 옵션도 설정할 수 있다."


그러고 나면, 용지를 하나 주는데요. 여기에서 라멘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간단한 옵션을 설정할 수 있습니다. 마늘을 많이 넣을 것인지, 적게 넣을 것인지, 맵기는 어느 정도로 할 것인지, 실파를 넣을 것인지 대파를 넣을 것인지 등등의 옵션을 설정할 수 있는 것이지요.


저는 여기에서 마늘만 기본에서 조금 더 많이 넣는 것으로 하고 나머지는 모두 보통으로 했답니다. 아무래도 처음으로 여기에서 먹어보는 것인지라 기본 맛을 먼저 체험해보고 싶었기 때문이지요.


그렇게 제법 오랜 시간을 기다리니 "독서실"처럼 생긴 좌석에서 식사를 해볼 수 있었습니다. 일본에서만 경험해볼 수 있는 독특한 분위기 속에서 식사를 해볼 수 있었던 것이지요.


"도쿄 아사쿠사역, 이치란 라멘"


주소 : apan, 〒111-0032 Tokyo, Taitō, Asakusa, 1 Chome−1−16, HK浅草ビル

전화번호 : 3-6674-8847

영업시간 : 10:00 - 23:00

홈페이지 : http://ichiran.com




소인배닷컴

Since 2008 e-mail : theuranus@tistory.com

    이미지 맵

    해외여행/일본 동부 다른 글

    댓글 3

    *

    *

    이전 글

    다음 글